Back

Video: How Seoul saw off its maestro

December 31, 2015 by norman lebrecht

9 comments.


These are the final moments of Myung Whun Chung as music director of the Seoul Philharmonic.

He went around the orchestra shaking hands with every player while the audience roared their support. Some were totally overwhelmed.

It was a seminal few moments, a terminal moment.

End of.

Click here to watch.

이런 영상을 함부로 올리면 안되는 것도, 이 사건이 매우 민감한 이슈라는 것도 잘 알고 있다.하지만 나는 현장의 목격자로서, 시향의 오랜 팬으로서 나의 생각을 이 영상 말고는 달리 표현할 길이 없기에 여기 올린다. 정명훈과 서울시향의 마지막 연주가 끝나고 관객들은 무대에 꽃다발을 수북히 던졌다. 공연장 어셔가 제지하였지만 이미 관객들의 환호는 멈출 길이 없었다. 마에스트로는 울고 있는 시향단원들 한명 한명과 모두 악수하고 안아주면서 계속 따뜻한 미소를 지었다. 누군가는 울고 누군가는 안아주고 누군가는 환호하였지만, 우리 모두는 이 날의 무대가 한국 음악계의 장례식이라는 점을 가슴 깊이 느끼고 있었다. 더욱 중요한 점은 이 사태가 많은 이들의 인권과 희망을 짓밟고 있다는 점이다. 직원들이 폭언과 모독을 입었다면 그것이 사실인지, 지휘자에 대한 대우가 과했다면 정말 과했는지, 혹은 누군가 음모를 꾸민거라면 왜 꾸민 건지 밝혀내는 것이 우선이다. 그러한 본질은 모조리 비껴간 채, 회당 몇천만원을 받는다더라, 누가 자살을 시도했다더라, 누가 정치적으로 누구 편이라더라와 같은 지극히 자극적이고 쓸모 없는 가십들만 오르내리고 있다. 무엇보다 잊지 말아야 할 점은 서울시향은 시민을 위한 오케스트라, 한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오케스트라가 되기 위해 존재한다는 점이다. 저열한 루머들과 달리 현장에 있는 서울시향 단원들은 정말 절박할 정도로 아름답고 진심어린 연주를 하였고 마에스트로는 너무나 존엄했다. 직원들은 이 연주를 위해 누구보다 뜨겁게 움직였다. 그리고 수많은 관객들이 서울시향의 음악에 위로받았다. 오늘의 합창교향곡 연주가 부디 서울시향의 장례식이 아니길, 다시 한 번 부활의 화음으로 용솟음칠 날이 오기를 진정 기원한다.

Posted by Seong-Ho Ahn on Wednesday, 30 December 2015

seoul phil


Comments (9)

  1. Heeja Walker says:

    The musicians wore a sticker of a dove on their right chests as a token of solidarity with their outgoing Music Director Myung-Whun Chung.

  2. Keith McCarthy says:

    Norman, thank you for posting this lovely farewell. You can feel the emotions of the musicians seeping through the hall. Chung must be an exceptional musical director and human being to be loved like this.

  3. Marg says:

    Apropos discussions about some Euro orchestras of late, I couldn’t help noticing how many women players there are in this orchestra.

    1. Par says:

      Nice observation Marg. I would say this is proportional to the ratios in Korean music schools: racially homogeneous and over half of them girls. Now only think: what would vpo look like if it was proportional to their schools? Surely the best of the Viennese Hochschule crop is not almost exclusively white males.

      1. Ross says:

        You may say “women” instead of “girls”.

  4. Dave T says:

    You mean to tell me that some son-of-a-gun was video taping during the concert? And at the climactic moment of THAT piece, no less. “Thanks a lot for ruining it, pal, ” says everyone seated next to that jerk.

    1. Worry not says:

      Don’t worry, mate, this was part of the encore. Apparently the ushers gave up on stopping them, given the momentous occasion

  5. NYMike says:

    It’d be nice to see Chung guest conduct here. I don’t think I’ve ever seen him. I did notice some Caucasian horn players in the video.

    1. Nick says:

      Just as there are Asian players in the finest western orchestras, so there are caucasian players in Asia’s finest orchestras – although few in Japan. I read somewhere that about 20% of players in the NY Phil are of Asian or Asian-American desc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